기사 메일전송
포항시 북구청 신축공사, 하도급사 선정 “지역업체 외면 하나” ...원도급사 구미소재 K종합건설, 토목부분 경북권역 업체 대상 입찰
  • 기사등록 2019-11-18 15:11:00
  • 수정 2019-11-18 15:21:41
기사수정

포항시의 지역 업체 살기기 시책에 반해...강제할 방법 없어
포항경제자유구역 제2공구 참가자격 "지역업체 제한"
원도급사 관계자, 기술력을 최우선...특정업체 선정“사실무근”

▲ 포항시 북구청 신축 공사 현장(구, 중앙초등학교) / 김인규 기자


포항시가 발주한 ‘북구청 및 청소년 문화의 집’ 건설 공사 원도급사인 구미소재 K종합건설이 하도급사 선정과정에서 지역 업체를 외면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하도급사 지정은 원도급의 재량이지만 타 현장 사례를 볼 때 K종합건설의 지역 업체 외면 의혹은 포항시의 지역 업체 살기기 시책에 반한다는 지적이다.

북구청 및 청소년 문화의 집 건설공사는 포항시의 중앙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중앙시가지형)과 연계해 지난 7일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지역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해 착공식을 가졌다.

중앙동 도시재생 사업의 출발을 알리는 ‘북구청 및 청소년 문화의 집’ 건설공사는 북구청은 대지면적 1만3700㎡에 지하 1층, 지상 9층 규모, 청소년 문화의 집은 6996㎡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조성된다. 사업비는 218억5874억원으로 중대형 공사다.

이 사업은 토목, 건축, 기계 부문으로 나눠 공사가 진행된다. 이중 토목 부분은 물량이 40여억원 내외로 수주 가능한 지역 업체가 다수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지만, K종합건설은 포항지역 제한 없이 경북권역으로 입찰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지역 업체와의 상생을 외면하고 있다는 것이다.

포항업체 3개, 대구업체 3개 등 6~7개 정도의 업체가 토목공사 입찰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포항업체가 대구업체에 들러리에 불과하다는 볼멘 소리도 나오고 있다.

특히 대구의 H건설이 30억 초반대의 턱없는 금액으로 확정됐다는 등 온갖 ‘설’이 난무하고 있지만 발주처인 포항도 마땅한 제재 방법이 없어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항시 관계자는 “하도급사 지정은 건설기본법 하도급 비율 82%이상이면 어느 지역 업체를 선정하던 하자가 없다”면서 “감독기관이지만 하도급 업체 선정 과정에서 강제할 방법은 없다”고 밝혔다.

한 건설업체 관계자는 “이 정도 토목 공사는 다수의 지역 업체가 충분히 공사를 할 수 있다”면서 “어떤 이유인지는 모르지만 지역 업체를 외면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올해 초 착공한 포항경제자유구역 시공사인 현대엔지니어링은 제2공구 토목공사를 포항지역업체로 제한해 대조를 보이고 있다.

이에 대해 K종합건설 관계자는 “우리는 기술력을 보고 업체를 선정한다. 건물을 올리기 전 토공부분은 가장 중요한 공사로 제시금액이 좀 높더라도 완벽시공이 가능한 업체를 선정할 것”이라며, “시중에 나 돌고 있는 특정업체 하도급 선정 ‘설’은 사실무근”이라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에 따르면 도급액 5억이상 발주 건수는 37건에 총 456억6230만으로 지역업체 하도급 수주액은 273억3200만원(60%)을 상회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yne.kr/news/view.php?idx=59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겨울 영일대 바다를 따뜻하게 물들일 ‘LED장미꽃’ 활짝 피어나
  •  기사 이미지 이철우 도지사, 순직 소방항공대원 조문
  •  기사 이미지 독도지킴이 공적조서 조작 의혹, “고 김성도씨 유족 1인시위”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