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사설】포항 SRF 사태는 포항시와 포스코건설이 풀어야 한다
  • 기사등록 2019-11-20 09:57:56
기사수정

갈등한 커지고 있는 SRF 사태는 포항시와 포스코건설이 풀어야 한다.

이 사태가 장기화되고 갈수록 대립이 첨예화되고 있는 것은 무엇보다도 상호불신이다. 포항시가 주민들을 설득하려고 갖가지 방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주민들의 불신은 해소되기는 고사하고 오히려 심화되고 있다.

주민이 인정하는 제3의 전문기관을 선정하고 이 결과의 모든 것은 공개한다면 해결 못할 것도 없을 것이다. 문제가 있다면 솔직하게 사과하고 이를 개선하는 자세부터 가져야 한다.

SRF 사태는 지역 시의원이 지역의 고충을 외면했다는 불만이 증폭되면서 주민소환제 실시 대상으로 까지 지목될 정도로 전국적인 이슈가 되고 있다.

포항 SRF 시설 갈등의 근본적인 이유는 굴뚝의 높이다. 현재 전남 나주·강원 원주 등에서는 SRF 시설 굴뚝의 높이를 100m 이상으로 설치했음에도 유해물질이 배출된다는 민원이 야기돼 가동하지 못하고 있다.

포항 SRF 시설의 굴뚝 높이는 34m에 불과하다. 이 지역은 군사보호구역으로서 비행고도가 제한돼 더 이상 높게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주민들의 가장 큰 불만은 애초부터 이곳에 시설이 들어서기는 부적절함에도 포항시에서 강행했다는 것이다. 더구나 시설 반경 4km 이내 초·중·고등학교가 14개나 위치하고 있어 학생들이 먼지·가스 등 유해물질에 직접 노출되고 있다는 것이다.

포항시와 운영사인 포항이앤이㈜는 시설 굴뚝 높이 100m는 법적으로 정해진 기준이 아니며, 유해물질 배출량은 기준치 이하로 집계되고 있어 인체에 큰 영향이 없다는 주장이다.

시와 운영사는 부족한 굴뚝높이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송풍기 시설을 설치해 배출가스를 160m 이상 높게 올라가게 하겠다고 지역 주민들을 설득하고 있지만 주민들은 실험결과부터 믿을 수 없다는 입장이다.

다른 지역의 SRF 시설들의 경우 비용과 미관상의 문제가 있더라도 역전층을 고려해 150~200m 선에서 연돌을 올리고 있음에도 오천 지역의 시설은 연돌의 높이가 33.8m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은 납득할 수 없다는 것이다.

팽팽한 대립이 계속되고 있는 이 사태는 포스코건설의 전향적 자세로 적극적으로 해결해야 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yne.kr/news/view.php?idx=60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연말연시를 따뜻하게 데울 ‘작은 나눔’ 이어지는 포항제철소
  •  기사 이미지 겨울 영일대 바다를 따뜻하게 물들일 ‘LED장미꽃’ 활짝 피어나
  •  기사 이미지 이철우 도지사, 순직 소방항공대원 조문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