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사설】경북과학산업기획평가원 설립 연구보고서 왜곡 배후 밝혀야 한다
  • 기사등록 2019-11-27 14:18:09
기사수정

경북도 경북과학산업기획평가원(이하 경북과학평가원) 용역보고서 왜곡·변조 사건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누구의 지시로 이 같은 일이 자행됐는지 배후와 진상을 밝혀야 한다. 경북과학평가원의 용역보고서는 용역을 담당했던 대경연구원의 연구보고서에서부터 경북도 내부 보고서까지 모두 총체적 의혹 덩어리다.

경북도의 내부보고서는 담당과장 단독으로 자행하지 않은 것은 분명하다. 도의회 기획경제 위원회 남진복 의원은 과거 이희근 전 지사와 김관용 전 지사 시절을 겨냥해 CCK라인 KKK라인을 거론했다.

이에 이번 용역결과 왜곡은 담당과장 개인적인 판단에서 이뤄질 사안이 아니며 내부조율을 거처서 결정한 것이 분명하다며 어떤 경로를 거쳐서 공문서 위조사례가 발생했는지 배경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단독으로 하지 않고 내부 조율을 거쳤다고는 일자리경제산업실장도 시인했다. 주무부서의 과학기술정책과장은 구미 출생이다. 그렇다고 경북과학평가원을 구미로 유치하기 위해 애향심이 스스로 발동했다고 여기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누군가 지시를 받아서 연구보고서를 왜곡했다면 배후를 밝혀져 한다. 구미로 유치가 될 수 있도록 유리하게 변조된 경북도의 내부보고서는 내부의견 조정을 거쳐 도지사에게 보고했다는 점에서 파장이 크다.

독립기관 설립입지평가에서 포항지역이 1순위로 평가됐지만, 경북도가 구미를 염두에 두고 부설기관 설치로 가닥을 잡으면서 포항지역은 밀려났다. 입지평가에서 최적합 평가를 받았지만 부설기관 설치에서는 다른 결론을 내린 것은 의혹투성이다.

과학기술정책과장은 연구용역수행중인 대경연구원 선임연구원을 도청집무실로 두 차례나 부른 정황도 드러났다. 이는 용역보고서를 왜곡 변조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 합리적인 의심을 갖게 하기에 충분하다.

용역지침을 받았는지는 알 수 없지만 평가위원 14명 가운데 10명이 대경연구원 소속으로 위촉됐다. 공정성과 객관성에 문제 소지를 남겼다. 경북도는 연구용역보고서 배후를 철저히 밝히고 모든 것을 백지화할 것을 촉구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yne.kr/news/view.php?idx=61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연말연시를 따뜻하게 데울 ‘작은 나눔’ 이어지는 포항제철소
  •  기사 이미지 겨울 영일대 바다를 따뜻하게 물들일 ‘LED장미꽃’ 활짝 피어나
  •  기사 이미지 이철우 도지사, 순직 소방항공대원 조문
최신뉴스+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