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영양군, 전지훈련 메카로 우뚝 솟다 - 늦은 밤에도 넘치는 생기
  • 기사등록 2020-01-17 10:18:00
  • 기사수정 2020-01-17 11:37:37
기사수정



16일 오후 9시가 넘은 시간, 예전이라면 어둡고 조용한 영양이 웬일인지 오전부터 늦은 밤까지 무슨 축제라도 있는 것처럼 북적거린다.

길거리마다 사람들의 왕래가 예사롭지 않다. 영덕식당에는 예약을 하지 않으면 들어갈 수 없다. 농협사거리 ‘킹덤’에는 늦은 밤에도 십여 명이 모여 오순도순 행복을 노래하고 있고, 차돌박이 가게는 20여 명이, 버블와이에는 2~30명이 자리를 꽉 매우는 등, 여기저기서 즐거운 몸살을 앓으며 아름다운 얘기들을 꽃피우고 있다.




어디 그뿐인가? 가족에게 통닭 한 마리를 배달을 부탁하니 통닭이 동이 났다고 죄송하다고 한다. 평소라면 짜증도 날 법한 일이지만, 웬일인지 섭섭키는커녕 이런 분위기에 신나서 어깨춤이라도 추고 싶은 충동이 일어난다.

이게 웬일인가? 나물축제가 있던 시절 이후 이렇게 활기가 넘치는 영양을 본 적이 까마득한데, 이처럼 생기가 넘치니 신기한 느낌마저 밀려온다.



이 모든 것이 2주 전부터 영양을 찾은 700여 명의 전국 유도선수단들의 영양 전지훈련 덕분이다. 영양군은 오도창 군수의 판단으로 군을 스포츠 전지훈련의 메카로 만들기 위해 지난해 실과장급의 확대 사업계획에서 좋은 환경적 여건을 갖춘 영양을 체육인들의 ‘성지’ 로 만들기 위한 체육 인프라 구축 계획을 수립했다. 그리고 이 결실이 새해 초부터 여지없이 실행에 옮겨지고 있다.

이 자리를 빌어 2020년 새해 목표인 ‘함께 누리는 영양 건설’을 표방한 오도창 영양군수 이하 500여 명의 공직자들이 뜻을 모아 만든 체육 인프라 구축 사업 실행에 뜨거운 박수를 보낸다. 아울러, 이를 실행에 옮기는 데 큰 보조 역할을 맡은 오창균 사무국장, 성문기 체육교사, 오운석 교장 세 분의 노고에 힘찬 박수와 함께 감사를 드린다.

이게 다가 아니다. 앞으로 많은 체육인들이 지속적으로 영양을 찾아올 예정이다. 여기에 더해 곧 있으면 실행될 공설운동장에 관중석이 들어선다고 한다. 한여름 밤 공설운동장에는 강렬한 빛을 발산하는 전광판 아래에서 뛰고 달리는 선수들의 힘찬 소리와 함께 공차는 소리, 뜨거운 함성과 박수가 넘치는 스탠드의 용틀임을 들으며 스탠드 외곽을 따라 삼삼오오 경기를 보면서 걸어가는 아름다운 광경이 펼쳐지는 전국축구대회가 만약 유치된다면 어떻게 될까? 상상만 해도 가슴이 벅차오른다.

하여, 이 자리를 빌어 이번 체육 인프라 구축을 위한 광활한 계획을 수립한 오도창 군수의 리더십에 경의의 박수를 보내며, 이를 실천에 옮기는 데 혁혁한 공을 세운 오창균, 성문기, 오운석 이 세분을 영양을 빛낸 위대한 인물로 선정, 그분들에게 영양군민 체육인대상을 주면 어떨까? 하고 생각해 보며, 영양군정의 결정을 소원해 본다.

한편, 이번 유도 전지훈련은 전국에서 1천여 명 이상의 신청이 있었으나, 영양의 숙소 때문에 80% 정도로 제한이 됐다고 하니 이 얼마나 안타까운 일인가. 이에 영양의 미해결지 섬바위숙소 개발에 박차를 가함은 물론, 선수들의 피로를 말끔하게 풀어 줄 대형 사우나 시설의 조속한 개발이 필요할 것이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17 10:18: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모던판넬건축
복음씨링인쇄
이에스 건설
전통시장_활성화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사)장애인정보화협회 포항시지회, 기초생활수급 장애인에 사랑의 쌀 전달
  •  기사 이미지 (포토) 태풍 ‘하이선’의 위력
  •  기사 이미지 (포토) 포항시 제10호 태풍 '하이선' 대비 주요시설물 점검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