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스코 발주 광양제철소 생산 철강제품 운송 용역 입찰 담합...세방 등 8개사 과장금 400억 8100만원
  • 기사등록 2020-01-28 11:51:43
  • 기사수정 2020-01-28 11:52:31
기사수정


▲ 이미지 사진=영남이코노믹 자료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2001년부터 2018년까지 약 18년 동안 포스코가 발주한 총 19회의 철강제품 운송 용역 입찰에서의 담합 행위를 적발해, 세방㈜ 등 8개 사업자에게 시정명령과 총 400억8100만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


이들 업체는 공정거래법 제19조 제1항 제3호(물량 배분) 및 제8호(입찰 담합)를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업자별 과장금 부과 내역을 보면 세방 94억2100만원, 유성티엔에스 70억7500만원, 씨제이대한통운 77억1800만원, 동방 67억9300만원, 서강기업 64억2100만원, 로덱스 26억1900만원, 동진엘엔에스 1800만원, 대영통운 1600만원이다.


㈜포스코가 철강제품(코일기타류) 운송 용역 수행 사업자 선정 방식을 2001년부터 수의 계약 방식에서 입찰 방식으로 변경하면서 입찰에 참여한 운송 사업자들은 경쟁으로 인해 운송 단가가 인하되는 것을 방지할 필요성이 생겼다.

이에 세방㈜. (주)유성티엔에스, 씨제이대한통운㈜, ㈜동방, 서강기업㈜, ㈜로덱스, ㈜동진엘엔에스, ㈜대영통운 등 8개 사업자들은 2001년부터 2018년까지 약 18년 동안 ㈜포스코가 발주한 총 19건의 철강제품 운송 용역 입찰에서 사전에 물량 배분, 낙찰 예정자 및 투찰 가격을 합의했다.

담합 가담자들의 지사장 수준에서는 기존에 수행했던 운송구간을 중심으로 각 사별 운송수행능력에 따른 운송물량을 상호 인정하는 물량 배분 비율을 합의 했다.

지사장 수준에서 결정된 물량 배분 비율 합의에 따라, 실무자들 선에서는 입찰실시 약 일주일 전에 모임을 갖고 구체적으로 입찰 구간별 낙찰예정자, 들러리, 투찰가격 등을 정했다.

합의 내용 준수를 감시하기 위해 담합 가담자들은 직원을 상호 교차파견하거나 입찰종료 전 입찰내역을 서로 교환했다.

합의를 실행한 결과 8개 사업자들은 2001년부터 2018년까지 약 18년 동안 총 19건의 입찰(9318억원)에서 낙찰 예정자가 낙찰을 받거나 수의 계약을 체결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국가 기간산업인 철강제품의 운송 용역 입찰에서 운송 사업자들이 장기간 담합을 유지하면서 운송 비용을 인상시킨 입찰 담합 행위를 적발·제재하였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경제의 근간인 운송 분야의 비용 상승을 초래하는 입찰 담합 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담합이 적발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1-28 11:51: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모던판넬건축
복음씨링인쇄
이에스 건설
전통시장_활성화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사)장애인정보화협회 포항시지회, 기초생활수급 장애인에 사랑의 쌀 전달
  •  기사 이미지 (포토) 태풍 ‘하이선’의 위력
  •  기사 이미지 (포토) 포항시 제10호 태풍 '하이선' 대비 주요시설물 점검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