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북도 ‘신종 코로나’ 종합대책 추진상황 브리핑
  • 기사등록 2020-02-12 09:53:22
기사수정

경북도 강성조 행정부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장기화 관련 도 종합대책 추진상황’ 에 대한 브리핑을 가졌다. /경북도 제공


경북도 강성조 행정부지사는 11일 도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장기화 관련 도 종합대책 추진상황’ 에 대한 브리핑을 가졌다.

이는 지난해 12월 1일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생해 28개국에서 4만 3천여 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하는 사태 장기화로 민생·경제· 관광 등 지역 전반에 불안감이 확산됨에 따라 그간 경북도에서 추진해온 대응 상황과 향후 분야별 추진대책에 대해 설명이 필요하다는 인식하에 마련됐다.

우리나라에서는 현재 28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정부 차원에서 중앙방역대책본부를 설치, 대응하고 있으며, 경북도에서는 도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해 선제적이고 강력한 방역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

특히 환자 발생 시 가장 중요한 음압병실 7실과 격리시설 의료기관 12개소, 37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의사환자 선별을 위한 선별진료소(46개소)도 각 지역마다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또 다중 이용시설과 주요 관광지 등에 예비비 56억 원을 투입해 열감지 화상카메라 총 136대와 이동형 X-ray 등을 비치해 사전 차단시스템을 강화하고 있다.

현재 경북도에서는 23개 시·군과 연계해 ‘경제 핫라인’을 개설하고, 도 산하기관과 국가기관 이 참여하는 ‘행복경제정책회의’를 출범하는 선제적인 비상경제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경제부지사를 단장으로 5개반(경제대응총괄반, 기업대책반, 소상공대책반, 통상대책반, 교통방역대책반) 10개 팀의 경제T/F단을 구성해 매점매석 불공정거래 방지 신고센터 운영, 소상공인·전통시장 피해 접수 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도내에서는 현대·기아차 생산라인 중단과 중국 현지공장 조업 중단 및 단축 등으로 지역 기업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으며, 중소기업긴급경영안정자금을 300억 원에서 1,200억 원으로 확대하고 중앙에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추가로 3,000억원 요청하는 등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다.

이를 위해 경북상품 판매 국내외 전담여행사에 대한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도, 시군, 교육청, 산하기관 직원 휴가캠페인도 대대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강성조 행정부지사는 “경북도는 현재 도민의 안전 확보와 지역경제 영향 최소화를 위해 빈틈없는 방역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지원대책도 마련하고 있다” 며 “도민, 지역 기업들과 합심해 이번 신종 CV 사태를 조기에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yne.kr/news/view.php?idx=709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안동시 풍산읍, 산불 조심·지역 농산물 이색 홍보 시선 끌어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 포항제철소, ‘과메기 팔아주기 운동’으로 소비 촉진
  •  기사 이미지 연말 재능기부로 따스한 온정 나누는 포항제철소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