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항시의원 가족 토지매입, ‘마녀사냥’ 식 죽이기 '도' 넘어...시의원 당선되기 전 가족 토지 매입 “왜 비판받아야 하나?”
  • 기사등록 2020-02-12 10:45:29
  • 수정 2020-02-12 10:48:37
기사수정

해당 토지 지구, 수년 전부터 개발 예정지
마치 불법 거래 한 것처럼 몰아가는 행태 자제해야

▲ 포항시의회


포항시의 도시계획관리 결정변경에 있어 A 시의원이 수혜를 받았다는 의혹 보도가 지역사회에 큰 파장을 일으키면서 불특정 다수인들의‘마녀사냥’식 공인 죽이기가 도를 넘고 있다는 비판이다.

A시의원은 포항시 도시계획심의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혹이 마치 사실처럼 오인되고 있다.

A 시의원은 이번 결정변경에 포함된 포항시 남구 이동지역 한 산지의 절반을 가족 명의로 2018년 1월, 3억3천만원에 매입했다. 해당 산지의 나머지 절반은 2019년 10월 S건설사가 10억3천만원에 사들였다.

한 언론보도에는 A시원이 심의위원으로 활동하면서 가족 명의 땅을 주거용지로 바꿔 이득을 챙겼다고 명시하고 있다.

단순 비교를 해보면 A시원은 짧은 기간에 수억원의 이득을 취한 셈이 된다. 특히 도시계획 심의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는 점에서 일부 정치인의 비판 가세와 함께 SNS를 통해 마치 큰 비위가 있는 것처럼 호도되고 있다.

A시의원은 2018년 지방선거 당선돼 그해 7월 2일 제8대 포항시의회가 개회되면서 의정활동을 시작했다. A시의원이 당선되기 전 1월에 가족이 토지를 매입했다.

마치 시의원에 당선될 것을 예상하고 토지를 매입한 것처럼 도를 넘는 비판이 거래의혹까지 불거지게 만들고 있다는 지적이다.

또한 이 지역은 수년전부터 개발지역으로 분류된 것은 대다수 시민들은 인지하고 있어, 심의위원으로 참여해 유리한 심위활동을 했다는 여론은 억지에 불가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한 시민은 “시의원에 당선된다는 확신을 가진 것도 아니고, 가족이 사들인 토지를 시의원에 당선되니까 마치 큰 이득을 취한 것처럼 오인돼 특정 정당 시의원 죽이기 아니냐는 의혹까지 일고 있다”면서 “가족 토지가 위치한 지구단위 결정변경 심의위원으로 참석한 부분은 충분히 오해를 받을 수 있는 대목이지만 이렇게 큰 비위가 있는 것처럼 매도해서는 안 된다”고 현 상황을 비판했다.

도시계획 전문가 B씨는 “시의원이 당선되기 전 가족의 토지매입 건에 대해 이렇게 까지 비판받아야 하는지는 우리 사회가 깊이 생각해야 할 부분이다”면서 “마치 불법 거래를 한 것처럼 몰아가는 행태는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yne.kr/news/view.php?idx=71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 포스코, 무료급식소 오지 마시고 집에서 생필품 받으세요
  •  기사 이미지 안동시 풍산읍, 산불 조심·지역 농산물 이색 홍보 시선 끌어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 포항제철소, ‘과메기 팔아주기 운동’으로 소비 촉진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