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항시, 신규자원순환 타운 조성....생활폐기물에너지화 시설 종료 대비 "주민 의견 충분히 수렴"
  • 기사등록 2020-02-12 16:27:08
기사수정


▲ 포항시청


포항시는 현 매립장 및 생활폐기물에너지화 시설의 수명종료 대비, 신규자원순환타운 조성에 나선다.

 

 시는 1981년부터 1994년까지 북구 양덕매립장을 사용했다. 하지만 도시가 확장됨에 따라 양덕매립장을 종료하고 1995년부터 남구 호동산 38번지 일원에 신규매립장을 준공해 생활폐기물을 매립해 왔다.

 

호동1매립장은 1995년부터 2005년까지 1,620,000를 매립했으며, 이후 호동2매립장은 2006년부터 2031년까지 사용할 계획으로 141,529면적에 2,070,000를 매립하고자 시설을 설치했지만, 현재 매립율이 92%에 이르러 신규매립장 건립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포항시는 향후 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의 수명이 종료되는 시점인 2035년까지를 완공 목표로, 새로운 부지를 확보하고 연차적으로 자원순환시설(매립시설, 에너지화시설, 재활용시설 등)을 옮겨 간다는 계획이다.

 

환경부의 폐기물처리시설 국고보조금 업무지침에 따르면 시설물을 설치하는 경우 77개월(6.5)이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포항시에서는 올해를 새로운 부지를 선정하는 원년으로 생각하고 주민들의 충분한 의견을 수렴해 주민이 공감할 수 있는 자원순환시설 종합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기존 시설인 12 호동매립장 등의 부지는 주민편익시설을 설치하여 주민들에게 돌려 줄 계획이다.

 

새롭게 설치하는 곳은 600,000정도의 규모로 환경적으로 피해를 주지 않는 곳에 설치하고, 직접영향권 지역은 이주시킬 계획이다. 간접영향권 안에 있는 지역주민에게는 주민복지증진과 소득사업, 주민편익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기금을 조성해 영향권 내 지역주민들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2020년을 새로운 출발 원년으로 하여 주민이 공감할 수 있는 공공처리시설을 확보하고 생활폐기물의 안정적 처리로 포항시 발전의 원동력을 확보하겠다고 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2-12 16:27: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모던판넬건축
복음씨링인쇄
이에스 건설
전통시장_활성화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영양군 민원실, 한복입고 훈훈한 추석 명절 분위기 조성
  •  기사 이미지 【카메라고발】포항 흥해우회도로 건설현장 ‘건설폐기물' 왜 여기 있나?
  •  기사 이미지 (사)장애인정보화협회 포항시지회, 기초생활수급 장애인에 사랑의 쌀 전달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