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항 A초등 병설유치원, 계약직 교원 갑질 논란...운영지침 위반? - B교사, 학교 측 일방적 계약종료, 시간외 수당 등 불이익 받아 “주장”
  • 기사등록 2020-02-13 14:34:14
기사수정

학교 측, 절차에 따른 계약 종료...시간외 수당 지급 여부 확인해 봐야

도교육청, 중대 하자 없다면 연장 계약...시간외 수당 등 반드시 지급

 

▲ A초등학교 전경

포항 A초등학교 병설유치원이 계약직 교원에 대한 갑질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A초등학교 병설유치원은 교사 운영의 효율을 위해 시간제·기간제 교원을 채용해 오고 있다. 하지만 경상북도교육청의 계약제교원 운영지침에 명시된 제 수당 지급, 처우 등을 위반했다는 것이다.

 

의혹은 시간제기간제 교원으로 근무한 B교사가 최근 학교 측의 일방적인 계약종료를 주장하며 불거졌다.

 

B교사는 학교 측은 아무런 설명도 없이 서면으로 계약 종료를 알려왔다면서 내가 어떤 이유에서 재계약이 불가능한지에 대해서는 어떤 설명도 들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B교사는 지난해 3월 채용돼 오는 228일 계약기간이 종료된다. 교육공무원임용령 제13조에는 기간제교원의 임용기간은 1년 이내로 하며, 필요한 경우 3년의 범위에서 연장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통상 중대한 사유가 발생하지 않는 한 다수 학교에서 계약제교원에 대한 신분은 보장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중대한 신분상 하자가 없는 한 사회 통념상 규정내의 기간을 준수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간제기간제 교원의 계약은 학교장이 평가해 결정한다. 경북도교육청 운영지침에 따르면 임용기간이 6개월 이상이 기간교원은 계약 때 근무실적평가에 대한 동의서를 받은 후 임용 기간 종료 7일 전에 기간제교원 평가보고 및 나이스 기간제교원 일력풀에 등재 후 최종 평가토록 명시하고 있다.

 

B교사는 계약당시 동의서를 제출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어, 학교 측의 부실한 시간제.기간제 교원 관리도 논란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학교 측 관계자는 절차에 따른 계약종료라며 B교사의 주장을 반박했다. 또한 계약당시 근무실적평가에 대한 동의는 관련서류를 찾아봐야 한다고 했다.

 

교원의 시간외 수당 등 제 수당 미지급도 논란이다. B교사의 주장에 따르면 A초등학교 병설유치원은 한 달에 2~3회 정도 현장체험 학습을 기본 수업과 병행했다.

 

정규 근무시간 이후 발생하는 현장체험 인솔 등의 업무도 출장비, 시간외 수당을 지급해야 하지만 학교 측은 이규정을 위반해 계약직에 대한 갑질 행위라는 비판이다.

 

학교 측 관계자는 규정에 의한 시간외 수당 등 제 수당을 지급하는 것은 맞지만, 지급여부는 관련 서류를 확인해봐야 한다고 밝히고 필요한 자료는 공개정보 청구 절차를 거쳐 달라며 즉시 공개는 거부했다.

 

B교사는 간식비 유용 의혹도 있다고 밝혀, A초등학교를 비롯한 시간제.기간제 교사 채용 학교에 대한 상부기관의 특별감사가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한 시민은 계약직 교원의 부당처우가 A학교에만 국한 된다고 생각지 않는다면서 이번 기회에 계약직 교원에 대한 처우 등 전반적인 관리실태를 특별감사를 통해서라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yne.kr/news/view.php?idx=71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항제철소 임원들, 2열연 공장 찾아 "직원 격려하고 팥빙수 건네"
  •  기사 이미지 새끼들을 이소(離巢)시키는 쇠제비갈매기
  •  기사 이미지 (포토) 전남 화순군 세량지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