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항 도시계획 검찰고발, 단체명 도용 개인 돌출행동 “파문”...공익연대, A씨 개인 판단 “사심 작용 의심”
  • 기사등록 2020-04-10 13:11:06
  • 기사수정 2020-04-10 13:21:01
기사수정

의사결정에 반한 행동 “A씨 등 3명 즉각 제명”...수사결과에 따라 책임 물을 듯

이번 사태로 S건설사 사업불참 "심각하게 고민"...조합원 우려


포항시 도시계획 관련 모 단체의 검찰 고발이 개인의 돌출행동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7일 사단법인 시민공익연대(이하 공익연대) A지역사회위원장이 ‘S건설사를 비롯한 여러 지역 기업과 포항시 등 관계자가 수상한 땅거래를 했다는 의혹을 밝혀달라며 검찰에 고발했다.


이 과정에서 공익연대의 의견을 무시한 A씨의 독단적인 행동이 사심이 작용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을 받고 있다. 일각에서는 특정인에 대한 좋지 않은 감정으로 시작한 것이 아니냐는 도 지역사회에 돌고 있어 수사결과에 따라 파문이 커질 전망이다.


이에 공익연대는 A씨의 돌출행동은 단체 의사결정에 반한 행동으로 판단하고, 즉각 A씨 등 3명을 제명했다.


공익연대 관계자는 이번 사태가 지역사회에 파장이 일면서 포항시와 관계인의 해명을 듣고, 법적 검토 후 중대한 하자가 있다는 전제하에 고발을 검토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번 A씨의 돌출 행동은 이사회 결정상황이 아니라 순전히 개인의 판단에서 이루어 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사법기관의 수사결과에 따라 어떤 형태로든 단체명을 도용한 것에 책임을 물어야 하지 않겠냐고 덧붙였다.


한 관계인은 이제는 사법기관의 수사결과를 지켜 볼 뿐이다면서 신속한 수사로 의혹이 말끔히 해소되기를 기대 한다고 말했다.


이번 사건에 대해 포항시 등 관계인들은 법적인 문제는 없다고 자신하고 있어, 수사 결과에 따라 맞대응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특정지구 개발에 나설 예정이었던 S건설사가 사업 불참을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조합원들도 이번 의혹 보도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조합원 모씨는 지역 개발에 난항을 겪다가 S건설사가 참여 의지를 밝혀 조합원 대다수가 S건설의 결정에 박수를 보냈는데, 이번 사태로 사업이 중단될 위기에 봉착했다사태추위를 지켜보면서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포항 도시계획 검찰고발, 단체명 도용 개인 돌출행동 파문" 기사관련 반론보도

본보는 지난 2월 13일자 대구.경북면 <포항 도시계획 검찰고발, 단체명 도용 개인 돌출행동 "파문> 제하의 기사에서 (사)지역사랑주민협의회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 포항시의 도시계획과 관련해 공익시민연대 명의로 발표된 성명과 고발이 단체의 의사결정에 반하는 개인의 돌출행동이며, 협의회가 이들의 회원자격을 제명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이에 대해 A씨는 "문제가 된 성명과 고발 건은 위원회에서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만장일치로 승인이 된 사항이며, 성명 당시 사용했던 '공익시민연대'라는 명칭 또한 사단법인 지역주민협의회를 '공익시민연대'로 변경하기로 사전에 의결되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A씨는 "위 제명은 자신에게 진술의 기회를 주지 아니하는 등 절차상의 하자가 있어 위법하다"고 반박했다.


이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의 조정에 따른 것입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4-10 13:11: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모던판넬건축
복음씨링인쇄
이에스 건설
전통시장_활성화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사)장애인정보화협회 포항시지회, 기초생활수급 장애인에 사랑의 쌀 전달
  •  기사 이미지 (포토) 태풍 ‘하이선’의 위력
  •  기사 이미지 (포토) 포항시 제10호 태풍 '하이선' 대비 주요시설물 점검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