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항 모 예술단체 대표 A씨, 보조금 횡령의혹 “일파만파” - 예술단체 회원 7명, 철저한 수사 촉구 진성서 포항지검 접수
  • 기사등록 2020-04-24 13:51:46
기사수정

2018년 해변락페스티벌, 경북도 보조금 700만원 횡령의혹
2015~16년 포항시 보조금 횡령으로 “집행유예” 선고
진정인, 보조금관리에관한법률위반 등 적용 엄벌에 처해 달라
대표 A씨, 사실무근이다 “무고인지 조사 해보면 알 것”

▲ 논란이 되고 있는 락페스티벌 행사 포스터 / 진정인 제공


포항 모 예술단체 대표의 보조금 횡령 의혹이 또다시 불거져 파문이 일파만파로 확산되고 있다.

예술단체 대표 A씨는 지난 2015년8월부터 2016년7월까지 1년간 포항시로부터 1년간 각종 행사(시민가요제 등 5건) 보조금 1억1760만원을 받아 이중 7000만원을 횡령한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이력이 있어 사법기간의 철저한 수사가 요구된다.

이 같은 사실은 예술단체 회원 K씨 등 7명이 대구지방검찰청 포항지청에 A씨를 처벌해 달라는 진정서가 접수되면서 알려졌다.

진정인들은 “A씨는 2018년10월28일 개최한 ‘해변락페스티벌’ 행사를 주관하면서 경북도로부터 700만원을 지원받아 출연한 가수, 연예인들에게 출연료 등을 입금하였다가 보조금이 모자란다는 핑계를 대며 반환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조금 지원 기관인 경북도에는 마치 진정인들을 포함한 출연진에게 출연료를 지급한 것처럼 허위 정산서류를 작성해 제출하고 그 보조금은 다른 용도로 사용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진정인들은 또 “지역의 가수와 연예인들은 예술단체에 잘못 보이면 지회장 권한으로 회원들을 무작위 해임시키는 등 갑질과 횡포가 너무 심해 출연료를 돌려 달라는 지회장의 말을 거역할 수 없어 울며 겨자먹기 식으로 출연료를 지회 계좌에 입금시키는 등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울분을 느낀다”고 했다.

이에 “정산서를 허위로 작성해 경상북도에 제출하고 보조금은 다른 용도로 사용한 사실이 밝혀지면 사문서위조, 보조금관리에관한법률위반까지 적용해 엄벌에 처해 줄 것”을 촉구했다.

대표 A씨는 “진정인들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다. (집행유예 기간)이런 상황에서 두 번, 세 번 하겠는가? 무고가 될지 처벌을 받을지 조사해보면 알 것”이라고 밝히고, 출연료 반환 부분에 대해서는 “본인들이 협찬을 한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시킨 적은 결단코 없다”고 반박했다.

경상북도 관계자는 “사법기관의 수사 결과에 따라 환수조치 등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yne.kr/news/view.php?idx=752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새끼들을 이소(離巢)시키는 쇠제비갈매기
  •  기사 이미지 (포토) 전남 화순군 세량지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 포스코, 무료급식소 오지 마시고 집에서 생필품 받으세요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