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단독)포항시 5급 승진인사 “온갖 의혹으로 얼룩지나?” - 6급 승진 후 평균 8~10년, 길게는15년 “일부직원 6년 만에 고속승진”
  • 기사등록 2020-05-05 12:00:55
  • 기사수정 2020-05-08 12:44:16
기사수정

성추행 의혹? 승진후보자에 근무평정단계부터 문제 없었나

포항시, 업무추진 성과 등 명분 vs 실과국장 잘 만나면 가능

시민, 상부기관 특별감사로 진위여부 밝혀야

▲ 포항시청 전경 / 영남이코노믹 자료

포항시가 지난 295급 승진인사를 단행했지만 일부 직원의 승진을 두고 특혜성 인사였다는 비판에 휩싸였다.


특정직원 승진 논란과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직원이 승진후보자에 들어갔다는 등 이번 인사를 두고 온갖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적지 않다.


포항시가 28일 발표한 직렬별 5급 승진후보자를 보면 행정6급에서 5(승진 7/대상26), 세무6급에서 5(승진 1/대상 7), 사회복지6급에서 5(승진 1/대상7), 녹지6급에서 5(승진 1/대상 7) 15명 승진에 73명의 직원이 이름을 올렸다.


논란은 행정직 A직원과 세무직 B직원이 최종 승진되면서 일기 시작했다. 이들은 6급 승진 후 6년 정도로 후보자 순위에 들어간 직원들 대다수가 10년에서 15년 이내인 점을 고려하면 초고속 승진이다.


행정직과 세무직 후보자를 보면 J직원 10, P직원 16, CH.K직원 12년 등 평균 10년을 훌쩍 넘긴다. 그런데도 이들은 6년 내.외라는 짧은 기간에 지방공무원의 꽃이라는 사무관으로 승진한 것이다.


포항시는 A직원은 에코프로 등 투자유치 성과, B직원은 중국파견 근무 경력을 바탕으로 국제 감각이 뛰어나 업무추진이 탁월한 점을 승진의 주요인으로 밝히고 있다.


하지만 에코프로는 A직원의 해당과로 전보되기 전 성과물이 나왔으며, 국제 감각이 뛰어나다는 B직원에 대한 평가는 대다수 직원들은 수긍하지 못하는 분위기다. B직원은 세무직 인데도 국제협력과에 배치한 것도 승진시키기 위한 의도에서 비롯됐다는 주장도 있다.


특히 A직원에 대한 논란은 지난 2019년 상반기 인사부터 시작됐다. 6급 승진 4년 후부터 부서장들의 점수관리가 시작된 점을 직원들은 주목하고 있다. A직원을 승진시키기 위해 해당과장 국장이 나서 선임 직원들을 배제하고 A직원에 대한 특별 평점관리를 했다는 주장이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


모 직원은 “6급승진 후 4년부터 근무평정관리대상자로 올라간다. 과장. 국장이 특정직원을 점찍고 평점관리를 2년만 해준다면 연공서열 무시하고 업무성과 핑계로 충분히 발탁할 수 있는 구조다힘없고 줄 없는 직원들은 상상할 수 없는 게 현실이라고 개탄했다.


승진자 중 어느 직원을 지목한지는 알 수 없지만 노조홈페이지에는 승진하신 분 중에서 평소 높으신 간부들에게 정기적으로 ***을 지급했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고발한번 해보시지요. 그런 소문이 많이 나고 있습니다등 의혹제기 글도 올라와 근무평정의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승진후보자 중 성추행 의혹은 인사를 앞두고 포항시공무원노조가 28~29일 양일간 승진후보자를 대상으로 한 조합원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직렬별 베스트, 워스트 공무원을 노조홈페이지에 공개되면서 알려졌다.


닉네임 S할 일없는 노조의 설문조사, 베스트자중 성추행자가 들어가 있는데 지부장님은 눈뜬장님이었군요. 직원들이 바보 등신인줄 아는가보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에 닉네임 T와이프나 딸이 밖에서 당할 수 있다고 생각해보세요. 위 댓말이 사실이면 피해자의 2차 정신피해 방지를 위해서라도 베스트에서 제외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라고 꼬집었다.


이와 같이 포항시의 이번 승진 인사를 두고 특혜성 의혹과 성추행 의혹까지 불거져 열심히 일하는 직원들의 사기를 꺾었다는 지적과 함께 성추행 의혹 등 불공정 인사 부분이 있다면 특정감사로 이를 해소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 직원이 최종 승진 명단에 이름을 올렸는지는 현재로서는 알 수가 없어 포항시의 철저한 진상규명이 요구된다.


포항시 관계자는 “6급 승진 후 짧은 기간에 5급으로 승진한 것은 근무 성적 평가에서 타직원보다는 탁월한 점을 반영한 결과로 특혜 승진은 절대 아니다고 밝히고 성추행 의혹은 어떤 경로에서 나온 것인지는 모르지만 현재로서는 사실관계 확인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고 했다.


한 시민은 노조홈페이지에 올라온 글들이 맞는다면 문제가 심각한 것이 아니냐면서 상부기관의 특별 감사로 진위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05 12:00: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모던판넬건축
복음씨링인쇄
이에스 건설
전통시장_활성화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항제철소, 겨울철 대비 발빠른 설비점검
  •  기사 이미지 오락가락 하는 요란한 가을 날씨
  •  기사 이미지 해풍에 맛들어가는 '울릉도 오징어'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