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울릉군청 간부공무원, 대형여객선 추진 주민서명운동 개입 의혹 “파문” - 여객전용선 주장 김병수 군수 뜻 아니냐? ...관제 서명 “비판 거세”
  • 기사등록 2020-05-08 11:10:45
기사수정

여객선전용 VS 화물겸용 “주민 간 의견 팽팽하게 대립”...부적절한 행태
주민들, 한쪽 주장 일방적 개입 "당장 그만둬야"

▲ 울릉군청


포항~울릉 대형여객선 유치 서명운동 과정에서 울릉군청 간부공무원들이 개입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울릉군 일부 주민들로 구성된 ‘대형여객선 조속한 추진을 위한 협의회(이하 대조위)’가 벌이고 있는 ‘울릉항로 대형여객선 공모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서명운동’과 관련해, 울릉군청 간부 공무원들이 동원됐다는 것이다.

이는 분명한 ‘관제 서명’에 나선 것으로 여객전용선과 화물겸용 유치로 주민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되고 있는 가운데 여객전용선을 주장하고 있는 김병수 울릉군수의 뜻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으면서 비판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대조위는 대한노인회 울릉군지회장과 울릉군체육회장, 울릉군여성단체협의회장 3인이 공동대표를 맡아 지난 4일 출범식과 함께 성명서를 발표하고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대저건설이 제안한 여객전용선 공모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현재까지 2천여명의 주민들에게 서명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지난 6일 오후 4시께 경북 울릉군 사동리 한 농가에 울릉군청 간부급 공무원이 방문해 “신조대형여객선을 하루라도 빨리 도입하기 위해 범군민 서명운동을 받고 있다며 서명을 해달라”고 했다. 이에 주민 A씨는 “대형여객선을 하루 빨리 도입하기 위한 서명이라고 설명해서 서명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명을 하고보니 여객 전용선 이었다”며 “우리 농민들은 화물 겸용선이 필요한데 여객전용선이라고 설명했으면 서명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했다. 또 “21세기에 행정력을 동원해 서명을 받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다른 주민 B씨는 “지난 6일 울릉군청을 방문한 자리에서 한 공무원이 서명을 요구해 우리 어민들은 생물을 육지로 보내야하기 때문에 화물 겸용여객선이 다녀야 살 수 있어 서명을 못하겠다”고 하자 이를 지켜보던 같은 공무원 C씨가 “주민들에게 서명을 강요는 하지 말라”고 저지했다.

7일에도 일부 울릉군청 공무원들이 주민들을 찾아다니며 신조 대형여객선 계약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벌였거나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 주민은 “울릉군민의 뜻은 30년 동안 울릉 주민의 발이 될 공모선(신조선)은 군민이 진정으로 원하는 쾌속카페리여객선이 건조 되어야 한다”고 밝히고 “울릉군청 간부공무원들의 서명운동 개입은 한쪽 주장을 일방적으로 도와주는 꼴으로 당장 그만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최근 울릉항로에 투입될 신조대형여객선 공모와 관련해 여객전용 대형여객선을 제안한 대저건설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실시협약까지 맺었지만 여객전용 대형여객선은 주민들의 뜻에 반한다는 이유로 계약 체결을 앞두고 계약서 서명을 보류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yne.kr/news/view.php?idx=759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새끼들을 이소(離巢)시키는 쇠제비갈매기
  •  기사 이미지 (포토) 전남 화순군 세량지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 포스코, 무료급식소 오지 마시고 집에서 생필품 받으세요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