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항 모 예술인단체 보조금 횡령 의혹 J지회장 “사퇴의사 밝혀” - 회원들, 번복우려 “각서요구”...J지회장 “수용”
  • 기사등록 2020-05-12 15:10:07
  • 수정 2020-05-12 15:12:21
기사수정

포항시 보조금 횡령 집행유예...또 다시 경북도 보조금 횡령 의혹

▲ 이미지 사진 =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


포항지역 모 예술인단체 J지회장이 최근 사퇴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30일 임기가 끝났지만 서울본부로부터 재신임을 받아 연임에 성공하면서 13일 임명장을 받을 예정이었지만 보조금 횡령의혹(http://yne.kr/news/view.php?idx=7528,4월29일)과 도덕성 논란으로 회원들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아왔다.


파문이 일자 J회장은 11일 포항지역 회원들이 모인 자리에서 지회장직을 내려놓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J회장은 지난 2015년 8월부터 2016년 7월까지 1년간 포항시로부터 시민가요제 등 5건의 보조금 1억1760만원을 받아 이중 7천만원을 횡령한 혐의로 2018년 징역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같은 해 ‘해변락페스티벌’ 행사를 주관하면서 경북도로부터 받은 7백만원을 또 다시 횡령한 혐의로 회원 K씨외 7명이 포항지청에 J회장을 처벌해 달라는 진정서가 접수되면서 파문이 일파만파 커지기 시작했다.

진성서에 따르면 “J회장은 해변락페스티벌 행사에 출연한 가수, 연예인들에게 출연료를 입금했다가 보조금이 모자란다는 핑계를 대며 반환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조금 지원 기관인 경북도에는 마치 진정인들을 포함한 출연진에게 출연료를 지급한 것처럼 허위 정산서류를 작성해 제출하고 그 보조금은 다른 용도로 사용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이에 J회장은 “진정인들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다. (집행유예기간)이런 상황에서 두 번, 세 번 하겠는가. 무고가 될지 처벌을 받을지 조사해보면 알 것”이라고 반박해 진실공방이 뜨거웠다.

한 회원은 “J회장이 사퇴 의사를 밝혔지만 번복할 우려가 있어 사퇴서와 함께 각서를 요구해 본인이 수용했다”고 밝혔다.

한편 사퇴 배경이 보조금 횡령 의혹 관련인지에 대해 J지회장과 인터뷰(유선)를 시도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yne.kr/news/view.php?idx=76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새끼들을 이소(離巢)시키는 쇠제비갈매기
  •  기사 이미지 (포토) 전남 화순군 세량지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 포스코, 무료급식소 오지 마시고 집에서 생필품 받으세요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