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단독)선심성 행사 줄여 전 포항시민에게 지급하자 “시민반응 뜨거워” - 주해남 포항시의원, 제269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 통해 건의
  • 기사등록 2020-05-12 17:24:31
  • 기사수정 2020-06-20 10:36:22
기사수정

코로나19 사태 고통 받는 시민위해 긴급생활자금 지원
비슷한 성격, 소규모 축제 “과감한 구조조정 나서야”
장기적인 경기침체 속 포항시 행사예산 꾸준히 증가

▲ 행사이미지 사진 =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포항시의 선심성 축제경비를 줄여 코로나19 긴급생활지원금으로 사용하자는 의견과 함께 비슷한 성격의 축제나 소규모 축제에 대한 과감한 구조조정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주해남 포항시의회 의원은 지난 8일 제269회 임시회(4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코로나19로 고통 받고 있는 시민을 위해 중위소득 85% 이하 가구에만 재난긴급생활비를 지원해주던 것을 선심성 행사 예산을 줄여 전 시민에게 지급할 것”을 집행부에 건의했다.

또한 “축제는 그 지역만이 갖고 있는 경제적, 문화적 자본에 스토리텔링을 접목해 참신성을 가진 축제로 특화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의원의 5분 자유발언이 알려지자 SNS상을 중심으로 시민 반응은 뜨겁다.

시민 C씨는 “포항의 축제를 줄였으면 시민 전체에게 긴급생활자금 줄 수 있었을 텐데요”

이외 에도 “정부지원금 받아 복지 활동하고 있는 곳이 수백개업체가 되는 걸로 아는데 그런 곳도 예산 줄여야 합니다”, “긴급재난지원이 아니더라도 얼굴 알 리기 축제, 행사는 확 줄여야 합니다. 포항시의회가 주도해서”, “이런 주장에 절대 공감합니다” 등 많은 시민들이 불필요한 선심성 축제경비를 줄여야 하는데 공감하는 의견을 올렸다.

특히 포항을 대표하는 행사를 제외한 읍면동에 산제한 지역구 선심성 행사는 당장폐지해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축제전문가 A씨는 “한민족 해맞이 축전 등 몇 개의 지역을 대표하는 축제를 제외하면 대부분이 선심성 행사로 보인다”면서 “불필요한 선심성 행사는 폐지하고 지역대표 축제를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 시키는데 행정력을 집중해한 한다”고 권고했다.

장기적인 경기침체 속에 선심성 행사 폐지와 효율성을 제고해야 한다는 의견은 분분하지만 포항시의 행사예산은 매년 증가추세다.

포항시가 지원하거나 주최하는 행사는 2017년 41건 43억원, 2018년 49건 55억원, 2019년 50건 61억원으로 나타나 3년간 159억원의 예산이 지원됐다. 매년 10~20%정도 증가했다.

이외에도 ('18년 기준)체육행사도 59개 대회에 35억원에 육박해 축제와 체육행사에 연간 100억여원이 지원됐다.

예산 증가요인 중 2017년 포항지진 발생 후 시민화합과 지역경기활성화 일회성 행사도 한몫 했지만 대체적으로 선심성 행사 증가는 뚜렷하다.

또 다른 증가요인은 일부 단체의 도비확보로 시비 매칭이 불가피한 경우로 포항시는 이 부분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이에 포항시는 장기화되고 있는 경기침체 극복 방편으로 2016년부터 행사 예산 일괄 10%이상 삭감을 추진하고 있지만 일부 수혜 단체의 반발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포항의 대표 축제로 자리 잡은 호미곶한민족축전, 포항국제불빛축제를 제외하면 비효율성 축제가 많아 포항시의 과감한 결단으로 폐지해야 한다는 여론이 많다.

특히 시의원들의 지역구 선심성 행사 만들기에 대한 시민 비판은 거세다. 읍면동별 소규모 축제는 대부분 지역구 의원들의 선심성 행사로 통합 또는 폐지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축제의 주체와 주관사에 따라 예산이 늘어나는 등 형평성 문제도 거론되고 있다.

호미곶 해안둘레길걷기 축제(‘17년 5천4백만원→’18년 8천만원, 포항시), 연일부조장터 문화장터 문화축제(‘18년 4천만원→’19년 8천만원, 연일읍향토청년회), 포항뮤직페스티벌(‘17년 1억→’18년 1억3천만원, 포항시)을 비롯한 일부 언론이 주최하는 행사는 예산이 증가했다.

유사한 행사의 통폐합 필요성도 제기된다. 기북사과 축제와 기계농산물 축제, 구룡포수산물 한마당축제와 구룡포 과메기 축제&겨울바다 축제는 통폐합으로 행사의 규모와 질을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포항해병대문화축제의 비효율성도 지적받고 있다. 이 행사는 2017년 2억에서 2018년 5억(2019년 5억)으로 무려 3억원이 증가했다. 예산에 비해 획일화된 행사기획으로 해병대 고장 포항을 알리는 데는 부족했다는 평가를 받아 행사 지속에 대해 시민 공감대 형성이 요구된다.

한 시민은 “다양한 문화체험이란 긍정적 평가로 볼 수 있는 시각도 존재하지만, 무분별한 행사 증가는 귀중한 시민의 혈세 낭비다”면서 “부서별로 경쟁하듯이 홍보성, 선심성 예산에 대한 철저한 분석과 평가를 통해 폐지할 것은 폐지해 선심성 축제도시라는 오명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했다.

주해남 의원은 “도내 시.군 중 가장 많은 행사성 축제 예산이 집행되고 있는 현실이다”고 밝히고 “유사 중복행사를 줄이고 소통과 정보공유를 위한 축제 전담기구 또는 협의체 구성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5-12 17:24: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모던판넬건축
복음씨링인쇄
이에스 건설
전통시장_활성화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항제철소, 겨울철 대비 발빠른 설비점검
  •  기사 이미지 오락가락 하는 요란한 가을 날씨
  •  기사 이미지 해풍에 맛들어가는 '울릉도 오징어'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