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북도 참품한우 부정유통의혹 감사 의지 있나? "주마간산(走馬看山)식 졸속 감사 논란" - 참품한우농가 지원 보조금 일부 샘플만 조사
  • 기사등록 2020-05-17 15:54:57
  • 수정 2020-05-18 10:26:15
기사수정


▲ 경북도청 모습 / 영남이코노믹 자료


경상북도가 한우 브랜드인 참품한우사업 관련 부정유통 의혹과 보조금 편법지원이 불거지자 사실관계 조사에 나섰지만 핵심 의혹인 대상법인인 ㈜참품한우에 대한 조사는 착수조차 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나 주마간산(走馬看山)식 졸속 감사 논란에 휩싸였다.


경북도는 본지의 ㈜참품한우의 부정유통 의혹과 보조금 편법지원보도로 인해 파문이 확대되자 이달초부터 사실관계에 대한 조사는 실시했지만, ㈜참품한우는 민간법인이라는 이유로 조사 조차하지 않았다. 대신 참품한우농가에 지원한 보조금에 대해서는 일부 샘플만 조사하는데 그쳤다.


감사관련 본지 취재가 시작되자 경북도는 뒤늦게 관련부서인 축산정책과에 전수조사토록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다.


도 감사관실관계자는 참품한우 감사와 관련 본지 취재에 대해“ ㈜참품한우는 민간법인이기 때문에 조사권한이 없으며 참품한우 농가에 대한 편법 보조금 지원에 대한 샘품조사결과 이용도축을 한 것으로 밝혀져 문제가 없었다”며 일단락 지웠음을 확인했다.


경북도의 참품한우 농가에 대한 보조금은 ㈜참품한우를 통해 지원했으며, ㈜참품한우는 고령축산물 공판장에서 경매로 도축된 한우를 매입해 전국에 참품한우브랜드로 부정유통한 의혹을 받고 있지만, 경북도는 감사핵심인 ㈜참품한우에 대해서는 조사조차 하지 않은 것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경북도는 전체 자료를 재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본지는 세 차례에 이어 경북도 광역한우브랜드 참품한우의 실효성과 부정유통 의혹 등 위법성 논란을 제기한 바 있다.


참품한우의 문제점 가운데 참품한우 농가의 도축 방식이 이용도축이 아닌 경매 방식의 의혹이 있다는 점을 부각했다. 이용도축은 이용자가 가축을 도축장에서 도축 수수료만 지불하고 도축된 지육 전체를 가져오는 방식을 말한다.


반면 경매는 어느 곳에 자란 한우라도 등급만 만족시키면 원하는 부위를 가져올 수 있다. 경매 행위 자체가 불법은 아니지만 참품한우는 참품한우 농가에서 참품한우만의 방식으로 소비자를 기만하는 행위임에는 분명하다.


경북도는 그러나 이용도축과 경매의 사실 관계보다는 경북도에서 나가는 보조금(한우고급육 출하장려금)이 지원되면서 위법적으로 수령한 경우는 없는지에 대해 샘플만 감사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yne.kr/news/view.php?idx=764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새끼들을 이소(離巢)시키는 쇠제비갈매기
  •  기사 이미지 (포토) 전남 화순군 세량지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 포스코, 무료급식소 오지 마시고 집에서 생필품 받으세요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