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울릉 여객선】①포항해수청, 포항~울릉 엘도라도호 조건부 인가 “논란은 계속” - 인가 후 5개월 이내 울릉주민 다수가 원하는 대형여객선 교체
  • 기사등록 2020-05-19 15:53:40
  • 수정 2020-05-20 13:14:44
기사수정

해수청, 엘도라도 투입 주민 간 찬반 대립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엘도라도호 썬플라워호에 비해 3분 1 수준 “이용객 불편 자명”
여객선전용 vs 화물겸용 도입, 주민 간 의견 대립 심화
이철우 지사, 울릉군 공모(안) “주민의견 반 한다 서명 보류”


▲ 엘도라도호 모습



①포항해수청, 포항~울릉 엘도라도호 조건부 인가 “논란은 계속”

여객선전용 vs 화물겸용. 주민 간 갈등 고조 "결정 장기화 되나?”


포항~울릉 신조 여객선 도입 문제로 울릉 주민 간 의견이 첨예하게 대립된 가운데 포항해수청이 지난 13일 썬플라워호 대체선으로 엘도라도호를 5개월 운항 조건부로 인가했다.

인가조건은 여객.화물의 원활하고 안전한 운송을 도모함으로써 편의 향상을 목적으로 하는 해운법 제1호(목적) 및 제5조(면허기준)의 취지에 따라 인가 후 5개월 이내 썬플라워호 동급 또는 울릉주민 다수가 원하는 대형여객선으로 교체해야 한다고 명시했다.

포항해수청은 울릉주민의 교통권 확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위축과 엘도라도호 투입을 두고 주민 간 찬반 의견이 대립하고 있어 더 이상 인가를 미룰 수 없다는 인가 이유를 밝혔지만 여객선전용과 화물겸용 도입을 두고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울릉도는 현재 화물겸용을 주장하는 울릉군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와 여객전용선을 주장하는 대형여객선조속추진을 위한 협의회(대조위)가 대립하고 있다. 이들의 주장에 일부 주민들은 울릉군청 홈페이지와 SNS상을 중심으로 극한 논쟁을 벌이고 있다. 깊어지는 주민 간 갈등이 우려스러운 분위기다.

비대위는 지난 14일 울릉군민회관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대체선 엘도라도호에 대한 설명과 공모선에 대한 설명 등 주민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갖고 주민들이 진정 원하는 여객선 취항 추진을 다시 한 번 더 강조했다.

설명회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도 나온다. 주민 A씨는 "군민이 원하는 여객선 취항 추진에 대한 의견수렴이 목적이었다고 하지만 여객선전용과 화물겸용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쪽의 의견에 대한 토론회의 장이란 오해를 받을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대조위는 ‘울릉항로 대형여객선 공모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으로 여객전용선 도입에 주민들의 뜻을 모우고 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울릉군청 간부 공무원들을 동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는 ‘관제 서명’으로 여객전용선 도입을 계획한 김병수 군수의 의중이 아니냐는 비판도 받고 있다.

대조위는 대한노인회 울릉군지회장, 울릉군체육회장, 울릉군여성단체협의회장 3인이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지난 4일 출범식과 함께 성명서를 발표하고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된 대저건설이 제안한 여객전용선 공모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하고 있다. 이들 단체는 대체로 울릉군정에 대한 친성향 단체로 알려져 ‘관제 서명’ 논란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 주민은 “울릉군민의 뜻은 30년 동안 울릉 주민의 발이 될 공모선(신조선)은 군민이 진정 원하는 쾌속카페리 여객선이 건조돼야 한다”며 이 같은 ‘관제 서명’ 논란은 한쪽 주장을 일방적으로 도와주는 꼴로 자제해야 한다"고 했다.

또 다른 주민은 “션플라워호 수명을 잘 알고 있는 울릉군이 왜 진작 대책을 강구하지 않아 주민 간 대립을 키운 꼴이다”면서 울릉군의 안일한 대응을 비판했다

논란 속에 션플라워호의 3분1 크기인 엘도라도호는 지난 15일부터 운항을 시작했다. 오전 9시 30분 포항, 오후 2시 30분 울릉도를 출발한다. 엘도라도호(668톤, 정원 414명)는 썬플라워호(2천394톤, 정원 920명)에 비해 소형으로 기상악화 시 결항이 잦고 속력이 느려 이용객의 불편이 우려된다.

한편 울릉군은 대형여객선 유치를 위해 여객선사를 공모, 전문가들로 구성된 선정위원회가 ㈜대저건설을 선정, 지난해 경북도와 울릉군, 선사가 MOU를 체결했고 실시설계 MOU를 앞두고 이철우 도시사는 여객전용 대형여객선은 주민들의 뜻에 반한다는 이유로 서명을 보류한 상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yne.kr/news/view.php?idx=76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새끼들을 이소(離巢)시키는 쇠제비갈매기
  •  기사 이미지 (포토) 전남 화순군 세량지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 포스코, 무료급식소 오지 마시고 집에서 생필품 받으세요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