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항시 음식물쓰레기 처리 외부업체 결정...포환연 “반발” -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 결정 “행정편의주의 남용”
  • 기사등록 2020-05-21 12:02:57
기사수정

타 지역으로 보내는 막대한 수고와 비용 지불하지 말라

자기책임 지는 자세로 관내 처리방안 시급히 마련해야

외부위탁 문제 재검토 관내 처리 모색 촉구

 

 

▲ 음식물쓰레기 이미지 사진 = 기사내용과 관련없음

포항시 음식물쓰레기 처리업체가 충북 청주 소재 그린웨이()로 결정난 것으로 알려지면서 포항환경운동연합이 반발하고 나섰다.

 

포항시에 따르면 영산만산업은 부적격 통보하고 2순위 업체인 그린웨이에 대해 적격심중이지만 사실상 위탁업체로 내정됐다.

 

이 업체는 7월부터 1일평균 117톤의 포항시 음식물폐기물을 위탁운송 처리하게 된다.

 

이에 포항환경운동연합(이하 포환연)은 성명서를 통해 시민생활의 기본인 환경기초시설에 대한 중기적인 계획 없이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에서 결정한 외부위탁은 행정편의주의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포환연은 또 “20여 년간 관내에서 오천지역 민원을 이유로 영산만산업에 부적격 통보했다. 과연 그것이 최선인가? 최선은커녕 차선도 되지 않는다포항시는 우리 지역의 쓰레기를 멀리 타 지역으로 보내는 막대한 수고와 비용을 지불하지 말고 자기책임을 지는 자세로 관내 처리방안을 시급히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2011년 포항시와 영산만산업은 소송을 통해 계약 유효기간을 올 630일까지로 결정했다. 그렇다면 포항시는 최소한 5년 전에 대책을 마련했어야 했다민원을 이유로 재계약을 하지 않고 위부위탁으로 가닥을 잡은 데 대한 의구심만 커질 뿐이라고 꼬집었다.

 

영산만산업 노동자의 고용승계 문제도 지적했다. 포환연은 영산만산업에서 일해 온 59명에게 닥친 외부위탁으로 인해 어떤 불이익을 받게 될지 어떤 형식의 고용승계가 가능한지에 대한 걱정은 삶의 질의 문제가 아니라 생존의 문제라고 밝히고, “포항시는 공개입찰을 통해 매년 외부위탁업체를 정하는 과정에 59명의 포항시민을 고용승계하는 조건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 사태를 방치해 온 이강덕 시장 집행부와 시의회의 책임을 묻고 영산만산업의 현황을 파악해야 하며, 영산만산업은 포항시와 빚어온 그 동안의 마찰에 대해내 진솔한 대화로 해소하길 바란다포항시는 시민의 부담을 줄이고 우리가 배출한 쓰레기는 우리 지역에서 책임져야 한다는 상식선에서 외부위탁 문제를 재검토하고 관내 처리를 모색하라고 촉구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yne.kr/news/view.php?idx=76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새끼들을 이소(離巢)시키는 쇠제비갈매기
  •  기사 이미지 (포토) 전남 화순군 세량지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 포스코, 무료급식소 오지 마시고 집에서 생필품 받으세요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