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항시의회 일부의원, 시민이 위임한 권한으로 “위원장 자리 구걸했나?” - 위원장 내정설 “짜고 치는 고스톱도 양심은 있다”...“흙탕물 정치 자행"
  • 기사등록 2020-07-03 17:23:32
기사수정

신임의장 돕는 대신 위원장 자리 요구 가능성 배제 못해

재선의원 1, 초선의원 4상임위원장 이름 올려

시민단체, 내정설 이름 올린 의원들 "상임위원장 출마 포기 해야"

    

▲ 포항시의회 전경 = 영남 자료

포항시의회 미래통합당의 의장 후보선출 과정의 각서파문에 이어 상임위원장 내정설이 터져 나와 하반기 출발선부터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시민들은 포항시의회 의장단 선거를 두고 짜고 치는 고스톱도 양심은 있다며 흙탕물 정치를 자행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내정설에 이름을 올린 의원들이 신임의장 당선을 돕는 대신 위원장 자리를 요구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오는 6일 상임위원장 선거 최종 결과에 따라 파문이 적지 않을 전망이다.

 

이는 당초 하반기 의장 선거를 앞두고 서재원 의원이 정해종 의원에 앞서고 있다는 분석이 우세했다. 하지만 지난 1일 최종 후보 투표에서는 정해종 의원이 1표차로 서재원 의원을 꺾고 미통당 최종 후보로 선출된 점이 이런 분석에 힘이 실리고 있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포항시의회 5개 위원회 모두 미통당 출신 의원들로 채워질 전망이다.

 

의회운영위원장 A의원(재선), 자치행정위원장 B의원(초선), 경제산업위원장 C의원(초선), 복지환경위원장 D의원(초선), 건설도시위원장 E의원(초선)이 내정설에 이름을 올렸다.

 

해당 의원 선수는 재선 1, 초선 4명으로, 비례대표 의원도 포함됐다.

 

한 민주당 의원은 민주당과 무소속 의원이 13명인데 사전 협의 없이 모든 상임위 위원장을 독식하겠다는 생각을 보인다면서 미통당은 협치를 포기했다고 비판했다.

 

내정설이 알려지자 지역정가는 초등학교 반장선거도 이런 몰지각한 행동은 하지 않는다며 포항시의회 정치는 사망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한 정치원로는 정말 후진 스럽다. 교황선출 방식을 선택하는 포항시의회가 의장, 부의장 선거에 이어 상임위원장 마저 사전내정 6일 있을 선거를 하나마나로 만들었다면서 “13명의 민주당, 무소속 의원들을 유령의원으로 치부해 버렸다고 비판의 강도를 높였다.

 

이런 비판에 시민사회도 가세하는 분위기다. 시민단체 관계자 H씨는 상임위원장 자리가 뭐 그렇게 대단하다고 시민이 위임해준 권리()를 의원 자신의 영위에 이용했는지 시민들의 철저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당장 내정설 의혹을 받고 있는 의원들은 위원장 출마를 포기하고, 신임의장도 내락(사전승낙)했다면 시민께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yne.kr/news/view.php?idx=786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항제철소 임원들, 2열연 공장 찾아 "직원 격려하고 팥빙수 건네"
  •  기사 이미지 새끼들을 이소(離巢)시키는 쇠제비갈매기
  •  기사 이미지 (포토) 전남 화순군 세량지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