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행안부에 이어 노동부 울릉군 특정감사 “지역사회 시끌시끌” - 여직원 A씨, 직원 간 다툼과 ‘왕따’ 실태 등 불합리한 군행정 “고발”
  • 기사등록 2020-07-30 15:14:31
  • 기사수정 2020-07-30 15:44:46
기사수정

노동부 조사, 군청 공무직 체불임금 논란과 관련 있는 듯

주민들, 변화와 개혁없는 울릉군 현재의 모습

▲ 울릉군청사 모습 = YNE 자료

행정안전부에 이어 고용노동부가 울릉군에 조사관들을 보내 특정감사를 실시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먼저 행안부는 지난 28일 조사담당관실 직원 4명을 예고 없이 울릉군에 보내 30일까지 특정감사를 실시했다. 사무관을 반장으로 하는 조사반은 행안부 공직감찰 업무를 담당한다.


이번 행안부의 감사는 을릉읍 여직원 A씨가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수차례 불합리한 울릉군의 실태를 투서한 내용을 근거로 시작됐다. 복수의 관계자는 A씨의 투서내용에는 직원 간 다툼과 노골적인 왕따 실태, 군행정 전반 등 다양한 내용이 담겨져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지역에서 주민 간 갈등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포항~울릉 간 여객선 공모사업 등 최근 언론 보도 내용도 살핀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A씨가 주장하는 사무실내 논란도 직원들을 상대로 내용을 파악한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울릉군을 상대로 하는 고용노동부 현지 조사는 울릉군청 공무직 분회의 체불임금 고발 건과 무관치 않을 것으로 보인다.


노동부는 30~31일 양일간 울릉군과 공무직 분회의 입장을 듣고, 2주 뒤 다시 울릉군을 상대로 정밀조사를 벌이다는 계획이다. 조사결과에 따라 상당한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공무직 분회는 최근 체불임금 9억여원을 돌려달라는 최고장을 울릉군에 접수하고 노동부에는 울릉군을 상대로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 금액은 60명 직원의 3년 치에 해당한다. 울릉군 관계자는 부서별 확인 중에 있지만 체불임금 발생은 불가능 하다의혹 해소를 위해 확인 절차를 거치겠다고 밝힌바 있다.


울릉군청 공무직 분회는 울릉군이 변동급여와 연차유급휴가 미사용 보상수당 등을 체불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 주민은 낙후된 울릉군 행정의 실태를 보여주는 부끄러운 일이다. 민을 위한 행정을 펼쳐야 할 울릉군이 어찌하다가 중앙정부의 감사 대상이 되었는지 한심하다변화와 개혁 없는 울릉군 행정의 현재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7-30 15:14: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모던판넬건축
복음씨링인쇄
이에스 건설
전통시장_활성화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항제철소, 겨울철 대비 발빠른 설비점검
  •  기사 이미지 오락가락 하는 요란한 가을 날씨
  •  기사 이미지 해풍에 맛들어가는 '울릉도 오징어'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