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항제철소, 자매마을 환경정비...임직원 300명 인근 마을 찾아 재능 기부
  • 기사등록 2020-09-20 14:13:23
기사수정

포항제철소 쇠터얼문화재돌봄봉사단은 지난 12일 포항 조사리에 세워진 원각조사비를 방문해 잡초를 정리하고 주변시설을 수리했다.(사진 : 포스코 제공)

 

[영남이코노믹=황호숙 기자 ]포항제철소 임직원 300여명은 지난 19일  제철소 인근 2개 동에서 태풍으로 인한 잔해들을 청소하고 다양한 재능기부활동 펼쳤다.

인사노무그룹, 열연부는 청림동 냉천에서 곳곳에 쌓인 나뭇가지, 쓰레기를 수거했다. 이들이 청소작업에 집중하는 동안 조경봉사단은 냉천 인근 수목을 정리하고 조경을 아름답게 가꿨다.

제선부, 파이넥스부는 협력사 ㈜장원과 함께 해도동 태풍피해 가정을 방문해 무너진 담장을 정리하고 벽돌을 나르는 등 구슬땀을 흘렸다. 환경자원그룹, 발전부는 주민들이 공공시설을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도동 내 상가, 공원 등에서 환경정비와 방역활동을 펼쳤다.

재능봉사단의 활약도 이어졌다. 도색봉사단은 청림동 주택가에서 노후된 담장을 깨끗하게 도색해 마을을 아름답게 가꾸었다. 전기수리봉사단은 해도동 독거어르신 가정을 방문해 고장난 전등과 전자기기를 수리해줬다.

재능봉사단은 지난 12일에도 재능기부활동을 펼친 바 있다. 포항시 문화유산을 지키고자 결성된 쇠터얼문화재돌봄봉사단은 포항 조사리에 세워진 원각조사비를 방문해 잡초를 정리하고 주변시설을 수리하는 등 문화재 보호에 열을 올렸다.

마을 환경정비에 함께한 한 주민은 "포항제철소가 적극 지원해준 덕분에 깨끗하고 안전한 마을을 만들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포항제철소 관계자는 "쾌적한 마을환경으로 최근 이어진 태풍과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에게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20 14:13:2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모던판넬건축
복음씨링인쇄
이에스 건설
전통시장_활성화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북 울릉군, 황홀한 저동항 야경
  •  기사 이미지 (포토)경북 포항시 기북면 대곡리 입구 조각상의 '표고버섯'
  •  기사 이미지 영양군 민원실, 한복입고 훈훈한 추석 명절 분위기 조성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