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한국전력공사, 태양광 사업 관련 무더기 징계...2016년 2명, 2019년 44명 ‘22배 급증’ - 징계 사유 ‘자기사업영위’ 66명, ‘전북본부’ 36명으로 가장 많아 - 전체 91명 중 견책 (54명), 감봉 최대 3개월 (15명), 경징계 69명 (74%)
  • 기사등록 2020-09-28 11:45:40
기사수정

한국전력공사의 태양광 관련 비위가 2017년이후 대폭 증가한 것으로 드러났다.(그랙픽 = 이경화 기자)

[영남이코노믹=이경화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발주한 태양광 사업과 관련해여 직원들이 무더기 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전력공사가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실에 제출한 ‘최근 5년간 태양광 사업 관련 직원 징계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이후 태양광 관련 비위로 징계를 받은 직원은 총 91명인 것으로 밝혀졌다.

 

2016년 단 2명이었던 징계 직원이 태양광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 2017년부터 2020년 1월까지 징계를 받은 직원이 급격하게 증가했다.

 

특히 지난 2018년과 2019년 각각 44명이 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나 2016년 2명에 비해 22배나 급증했다.

 

징계 사유로는 본인 혹은 타인의 명의로 태양광 사업에 관여한 ‘자기사업영위’가 66명으로 가장 많았다. 또한, 태양광발전소에 한전선로를 부당하게 연결해준 ‘부당연계처리’가 23명, 특혜를 받고 태양발전소를 저가에 분양해준‘금품향응수수’로 9명으로 뒤를 이었다. 2개 이상 사유로 징계를 받은 인원도 12명이 넘었다. 

 

소속별로는 전북본부 36명, 광주전남본부가 33명, 대전세종충남본부가 9명 순으로 징계를 받았으며 징계 유형별로는 견책 53명, 감봉(최대3개월) 15명으로 전체 91명 중 68명 (74%)이 경징계였고 그 외에 23명이 중징계 (정직 14명, 해임 9명)를 받았다.

 

지난 2019년 6월 18일 국무회의에서 당시 국무총리였던 이낙연 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태양광발전 산업 관련 비위행위를 엄정 대처할 것”이라며 태양광 관련 비위행위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대응 방침을 밝혔지만, 2019년 6월 이후 징계를 받은 33명의 중 32명이 경징계를 받아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난을 피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김정재 의원은 “한전에서 태양광 관련 감사를 시작한 지 2년이 지났지만, 솜방망이 처벌로 인해 관련 비리가 여전히 무더기로 발생하고 있다”며 “징계수위를 대폭 높이고 직원 윤리교육 강화 등 대책을 마련해 비위행위 재발을 방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09-28 11:45:4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모던판넬건축
복음씨링인쇄
이에스 건설
전통시장_활성화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북 울릉군, 황홀한 저동항 야경
  •  기사 이미지 (포토)경북 포항시 기북면 대곡리 입구 조각상의 '표고버섯'
  •  기사 이미지 영양군 민원실, 한복입고 훈훈한 추석 명절 분위기 조성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