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단독)경북 포항시 119특수구조단 건립 현장 ‘사토처리 편법 이용’ 파문 - 통상 ‘사토장’ 거쳐 처리…포항시, 민원 이유로 주민들에게 ‘무상배분’ 결정 - 주민요구 10만㎥ 현장 보유량 1만㎥ ‘또 다른 민원발생 우려’ - 현장 사토 ‘시 자산’…규정대로 처리 않아 ‘혈세낭비’
  • 기사등록 2020-10-15 14:02:55
  • 기사수정 2020-10-15 14:04:12
기사수정

업체 관계자, “옳은 행정인지 되묻고 싶다”…규정대로 처리해야

포항시 북구 기계면 내단리 산27-1번지 위치한 ‘119특수구조단 건립 현장’ 모습(사진 = 김인규 기자)

[영남이코노믹=김인규 기자 ]경북 포항시 동해안 119특수구조단 건립 현장에서 발생하는 사토를 주민들에게 배분 처리하는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공사현장에서 발생하는 사토는 업체가 사토장을 발주처에 허가를 받아 적재 후 처리하는 방식이 관례다. 하지만 포항시는 주민들의 민원을 이유로 무상 배분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최근 포항시는 119특수구조단 건립 현장 위치한 기계면 이장협의회를 통해 주민들이 필요한 사토량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량은 약 10만㎥로 공사현장이 보유한 1만㎥의 10배로 확인됐다. 수량이 턱없이 부족해 또 다른 민원을 발생시킬 우려가 높다.

 

특히 포항시가 주민들의 민원 해결을 명분으로 ‘시의 자산’인 사토를 규정대로 처리하지 않고 담당부서 임의대로 결정해 처리하면서 혈세낭비 비판도 일고 있다.

 

업체 관계자는 “시유지와 시가 매입한 부지에서 발생한 사토는 엄연히 시의 자산인데 위선에 보고도 없이 담당부서가 결정해 주민들에게 배분하는 행태가 옳은 행정인지 되묻고 싶다”고 꼬집었다.

 

이는 여론만 악화시키는 패착으로 지적되고 있다. 일부 주민들의 민원에 못 이겨 규정을 어기면서 논란만 증폭시킨다는 것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업체 측이 앞서 사토를 인근 주민들에게 처리하면서 각종 논란이 일었다”면서 “주민들 간 형평성을 기하기 위해 사토를 필요한 주민들에게 배분하는 방식으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토처리장 지정후 처리가 맞지 않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지역 내에서 사토처리장을 지정해 처리하면 토지소유자에게 일정부분 사토를 무상으로 공급해야 하게 돼 또 다른 오해를 받을 수 있어 사토처리장 지정은 불허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동종업계 관계자는 “말도 안 된다. 문제가 된다면 해당지역을 벗어나 사토처리장을 지정하고 사토를 적재한 후 합법적인 절차에 따라 처리하면 된다”고 반박했다.

 

한편 동해안 119특수구조단 건립 부지공사는 부지면적 8만8040㎡에 사업비는 44억3천여만원으로 지난해 10월 착공해 한창 공사가 진행 중에 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5 14:02: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모던판넬건축
복음씨링인쇄
이에스 건설
전통시장_활성화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북 울릉군, 황홀한 저동항 야경
  •  기사 이미지 (포토)경북 포항시 기북면 대곡리 입구 조각상의 '표고버섯'
  •  기사 이미지 영양군 민원실, 한복입고 훈훈한 추석 명절 분위기 조성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