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최근 5년간 산자부 산하 기관 성비위 123명 적발…해임 등 중징계 처분 - 40개 공공기관 중 한전을 비롯한 23개 기관 해당 - 한전 27건 가장 많아, 다음으로 한수원 26건 적발
  • 기사등록 2020-10-15 09:03:53
  • 기사수정 2020-10-15 09:12:01
기사수정

최근 5년간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기관의 성비위 적발로 징계받은 직원이 123명으로 나타났으며, 이들은 대부분 해임 등의 중징계 처분을 받았다.(자료 = 김정재 국회의원 사무실 제공)[영남이코노믹=이경화 기자 ]최근 5년간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기관의 성비위 적발로 징계받은 직원이 123명으로 나타났다.

 

40개 공공기관 중 23개 기관에서 성비위 행위가 이뤄 진 것으로 밝혀졌으며, 해임, 정직, 감봉, 견책 및 강등 등의 중징계를 받았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포항북구)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12건에 그쳤던 성비위 징계건수는 2016년 18건, 2017년 20건, 2018년 31건, 2019년 35건 등 해를 거듭할수록 늘어 5년 사이 3배나 증가했다.

 

징계수위로 살펴보면 해임 22건(12.9%), 정직 52명(42.3%), 감봉 33명(26.8%), 견책 15건(12.2%), 강등 1명(0.8%)으로 확인됐다.

 

또 기관별로는 한국전력공사가 27건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수력원자력에서 26건으로 그 뒤를 이었는데, 지난 5년간 공공기관에서 실시한 1202건의 성폭력·성희롱 예방교육 중 한전(261건)과 한수원(132건)이 가장 많은 교육이 진행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성폭력·성희롱 예방교육의 실효성 문제도 함께 제기됐다.

 

김정재 의원은 “공공기관 성비위 징계가 끊이질 않고 오히려 해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것은 얼마나 성비위 문제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지가 나타나는 대목이다”면서 “더 이상 성폭력, 성희롱으로 고통받는 직원이 없도록 철저한 성비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0-15 09:03:5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모던판넬건축
복음씨링인쇄
이에스 건설
전통시장_활성화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경북 울릉군, 황홀한 저동항 야경
  •  기사 이미지 (포토)경북 포항시 기북면 대곡리 입구 조각상의 '표고버섯'
  •  기사 이미지 영양군 민원실, 한복입고 훈훈한 추석 명절 분위기 조성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