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단독)경북개발공사 발주 공사현장, ‘지역업체 노골적 배제 의혹' 논란 - 포항 기계 119센터 신축, 하도급사 대구소재 D사로 결정…공사비 16억 - 지역업체, “입찰참여 기회조차 없어”…"공사 간부직원 개입설" 돌아 - 경북개발공사, “간담회 열고 지역업체 참여 당부”…개입설 “상식적으로 불가능” 일축
  • 기사등록 2020-11-02 13:34:56
  • 기사수정 2020-11-03 15:38:33
기사수정

원청 L사, 지역업체 협의했지만 “가격차이” vs 지역업체, 터무니없다 “반박”

포항시 북구 기계면 내단리 일대에 조성 중인 ‘경북 동해안119특수구조단 시설 조감도’(사진 : 포항시 제공)

[영남이코노믹=김인규 기자 ]경북개발공사가 추진 중인 ‘경북 동해안119특수구조단 시설공사’ 하도급사 선정 과정에 관내업체의 노골적 배제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사업은 경북개발공사가 포항시 기계면 내단리 산 27-1번지 일대에 특수구조단 업무시설(5636㎡)을 신축한다는 계획으로 사업비는 90여억원이 투입돼 내년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원청사는 문경소재 L사로 알려졌다. 

 

하지만 철콘 공정 등의 하도급사는 대구소재 D사와 S사, 영양소재 N사로 결정되면서 특정업체 참여를 위해 지역업체는 원천 차단했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 과정에서 발주처 간부 직원 개입설도 터져나와 지역업체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D사의 철콘과 N사의 조경 공사는 지역 업체 참여가 가능한데도 원청사가 하도급사 결정을 ‘깜깜이’ 로 진행하면서 지역업체 배제를 노골화 했다는 것이다. 철콘과 조경 사업비는 16억원이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철골, 수장, 도장, 방수, 조적공사 하도급 입찰이 남았지만, 중요공정 하도급사 결정 과정을 볼 때 지역업체 참여는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원청사의 비상식적인 하도급사 결정 과정이 알려지자 비난은 경북도 산하기관인 경북개발공사로 쏟아지고 있다. 경북도의 지역업체 참여 확대정책에 반하는 것으로 책임이 경북개발공사에 있다는 지적이다.

 

지역업체 관계자는 “지역의 대표 공공기관이 추진하는 사업이 관내업체의 입찰참여 기회조차 배제한 것은 어디에도 없다”면서 “원청사의 비상식적인 하도급사 결정과정이 문제지만, 경북개발공사의 방관적 태도도 한 원인으로 의심한다”고 했다.

 

이어 “하도급사 결정과정에 공사 간부직원이 개입했다는 소문이 돌고 있는데 사실이면 이권개입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경북개발공사 관계자는 “공사 계약 후 업체와 간담회를 갖고 가능하면 사업장 소재지 지역업체에 기회를 주데, 하도급 조건에 맞는 업체가 없다면 경북지역으로 넓혀 기회를 줄 것을 권고 했다”고 밝혔다.

 

간부직원 개입 설에 대해서는 “상식적으로 불가능 하다”고 일축했다.

 

L사 관계자는 “포항지역 업체도 견적참여를 의뢰해 가격경쟁에서 뒤 떨어져”라고 해명했지만, 불명확한 답변으로 논란만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다.

 

L사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는 여론이 팽배하다. 또 다른 지역업체 관계자는 “L사의 주장은 터무니없다. 참여를 위해 몇 개 업체가 백방으로 노력했지만 견적제의 등 어떤 이야기도 들은 적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반박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02 13:34: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모던판넬건축
복음씨링인쇄
이에스 건설
전통시장_활성화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오락가락 하는 요란한 가을 날씨
  •  기사 이미지 해풍에 맛들어가는 '울릉도 오징어'
  •  기사 이미지 포스코, 포항시 송라면 어르신 '무병장수 기원' 장수사진 촬영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