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항 흥해 MB 기념관 ‘혈세 지원 중단하고 시민 품으로 돌려야’ - 대법원 확정 판결, 전직 대통령 예우 박탈 ‘기념관 유지 명분 상실’ - 시민단체, 포항시와 의회 "공론화 통해 시민이 공감하는 대안 제시"
  • 기사등록 2020-11-04 10:19:55
기사수정

포항시 북구 흥해읍 덕실마을에 건립된 이명박 전 대통령 기념관 내부모습(사진 = 포항시 홈페이지)

[영남이코노믹=이경화 기자 ]경북 포항시 북구 흥해읍에 위치한 대통령 기념관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대법원 확정 판결로 재수감되면서 전직 대통령의 예우가 모두 박탈돼 대통령 기념관으로 유지할 명분이 없다는 것이다. 

 

포항시가 기념관에 지원하는 예산은 매년 인건비 6천만원(무기직 1명, 기간제 1명)과 운영비 3천6백원 총 9천600만원이다. 지난 2011년부터 2019년까지 8년간 약 7억6천여만원이 지원된 셈이다. 기념관 조성비를 포함하면 1백억원이 넘는다.

 

기념관은 부지면적 899㎡에 건축면적 411㎡의 2층 규모로 전시실과 영상실을 갖추고 있으며, 2011년 2월 24일 개관했다. 사업비는 주변 덕실생태공원(9710㎡) 조성비를 포함해 94억5천만원 투입됐다.

 

기념관은 덕실마을이 대통령 고향마을로 전국에 알려지면서 매년 수십만명의 관광객이 찾아, 관광객에게 볼거리와 휴식공간 제공 필용성이 대두되면서 2010년 착공, 이듬해 개관했다.

 

하지만 2018년 이명박 전 대통령이 다스 실소유 의혹 등으로 구속되면서 덕실마을을 찾는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폐쇄여론이 들끊기 시작했다.

 

덕실마을 관광객은 2016년 15만691명, 2017년 11만3030명이 찾았지만, 2018년 5만231명, 2019년 23만6244명으로 구속이후 관광객이 급격히 줄면서 현재는 찾아오는 관광객이 거의 없는 실정이다.

 

2018년 구속이후 석방과 구속을 반복하다 지난달 29일 대법으로부터 징역 17년, 벌금 130억이 확정돼 사실상 대통령 기념관 유지 명분도 상실된 것으로 봐야한다는 것이 중론이다.

 

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구속으로 기념관을 유지할 이유가 없다”면서 “포항시와 포항시의회는 공론화로 대다수 시민이 공감하는 대안을 제시할 때”라고 주장했다.

 

시민 A씨는 “이 전 대통령 최종 유죄판결로 구속된 만큼 덕실관을 주민들의 복지시설 또는 문학관 등으로 활용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히고, “이 전 대통령의 성역화에 더 이상 예산 낭비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04 10:19:5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포항시
복음씨링인쇄
이에스 건설
전통시장_활성화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고합니다’…포항시 새내기 공무원 40명 임용
  •  기사 이미지 대구 사랑의 온도 100도 조기 달성
  •  기사 이미지 【포토】절박한 호소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