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북도내 시군, 임시직 채용 잡음 끊이지 않아 ‘대책시급’ - 영양군, 환경미화원 사전합격자 거론된 응시자…최종합격 ‘내정' 의혹 - 공무원 친인척 취업 통로로 활용되기도
  • 기사등록 2020-11-19 12:59:52
기사수정

채용면접 시험 이미지(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영남이코노믹 자료

[영남이코노믹=최지희 기자 ]최근 경남 창원시에서 70대가 산불감시원 체력시험을 치르다가 숨진 사건을 계기로 경북도내 시군마다 임시직 근로자 채용과정에 대한 의혹과 잡음이 불거져 나오고 있다.

 

대표적인 관공서 임시직인 ‘산불감시원’, ‘기간제 근로자’ 등은 공채선발 모양새를 취하지만 일부 시군에서 내부적으로 미리 합격자를 내정해 놓았다는 의혹이 불거져 나오는 등 논란이 일면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영양군이 최근 실시한 환경미화원 공채시험과 관련 일부 응시자들이 사전합격자로 거론되다 최종 발표에서 모두 합격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이 같은 상황은 경북도내 타 시군의 경우에도 마찬가지다. 군위군의 경우 사무관으로 근무하던 공무원이 퇴직 후 산불감시원 시험에 응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난이 일고 있다.

 

A씨는 “군청에서 주관하는 산불감시원이나 환경미화원 등 임시직은 지역민들 가운데 가정형편이 어려운 이들을 중심으로 선발하는 것이 마땅하지만 실상을 보면 소위 ‘빽’이 있는 응시자들이 합격하는 결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임시직 가운데 최고 ‘노른자위직’으로 알려진 기간제근로자들 가운데 상당수가 현직 공무원 가족이거나 친인척들이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들 기간제근로자들의 경우 일정기간 근무하면 정년까지 근무할 수 있는 ‘무기근로계약직’으로 전환이 가능해 공무원 가족들의 취업통로로 활용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익명을 요구한 경북지역 한 자치단체 공무원 B씨는 “현재 각 시군마다 임시직으로 근무하고 있는 23개 시군의 모든 임시직 근로자들의 가족현황과 재산, 채용경위 등 전반에 대해 철저한 행정사무감사 등을 통해 전수조사할 필요가 있다”며 “이들 가운데 상당수가 사실상 외압에 의하거나 부정한 방법을 통해 합격했을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귀뜸했다.

 

이 같은 상황은 민선시대를 맞아 더욱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4년마다 지방선거가 치러지면서 선거운동 등으로 도움을 받은 민선시장과 군수, 도의원과 기초의원 등이 보답 형태로 선거 때 도움을 받은 이들을 취업시키는 경우도 허다하다는 것이다.

 

지역 정치권의 한 관계자는 “민선시대가 되면서 지방의원등이 가장 골머리를 앓는 게 취업청탁”이라며 “표를 먹고사는 민선 시장과 군수, 지방의원들이 이들의 청탁을 쉽께 떨치지 못하는 것도 부정취업의 한 원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0-11-19 12:59: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모던판넬건축
복음씨링인쇄
이에스 건설
전통시장_활성화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항제철소, 겨울철 대비 발빠른 설비점검
  •  기사 이미지 오락가락 하는 요란한 가을 날씨
  •  기사 이미지 해풍에 맛들어가는 '울릉도 오징어'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