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항시 5급 승진인사 ‘본청 판’…구청․읍면동 배제 ‘공정성 논란’ - 행정 7명, 공업 1명, 농업 1명, 기술 5명 등 14명 전원 본청 - 시장 중점사업 관련부서 직원 발탁…뒤에서 묵묵히 일하는 직원 ‘허탈’ - LH발 땅 투기 수사 전국 확대, 포항시 직원 의심사례 나오면 인사권자 ‘치명타’
  • 기사등록 2021-04-17 12:10:05
  • 기사수정 2021-04-17 18:10:05
기사수정

김병삼 포항시부시장, “성과를 낸 직원 발탁과 연공서열 혼합”

포항시청 모습(영남이코노믹 db)

[영남이코노믹=이경화 기자 ]포항시 승진인사가 사업소, 구청, 읍면동 직원들이 배제된 본청 판으로 귀결됐다.

 

지난 16일 발표된 포항시 5급 승진심의 결과를 보면 총 57명 승진심사 대상자 중 승진자 14명 전원이 본청 소속이다. 직렬은 행정5급 7명, 공업5급 1명, 농업5급 1명, 토목5급 3명, 지적5급 2명이다.

 

행정5급 관광산업과, 노인장애인복지과, 그린웨이추진과, 자치행정과 등 7개부서, 공업5급 일자리경제노동과, 농업5급 농업정책과, 토목5급 감사담당관, 공원과 등 3개부서, 지적5급 재정관리과, 도시계획과로 나타났다.

 

포항시는 15일 행정 26명, 공업 7명, 농업 7명, 토목 12명, 지적 5명 등 총 57명의 심사대상자를 공개했다. 이중 구청, 읍면동 소속은 9명이었다. 

 

결과는 일부 사업소 직원과 구청, 읍면동 직원은 모두 배제됐다. 민선 6기부터 공공연히 밝혀온 인사권자의 구청, 읍면동 배려는 없었다. 

 

특히 시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시책 관련부서 직원들의 무리한 발탁은 뒤에서 묵묵히 일하는 직원들에게 허탈감을 배가시켰다. 

 

한 직원은 “승진 결과를 보면 시장 눈에 잘 띄는 부서 직원들이다. 인사권자에게 잘 보이면 승진하는 것처럼 비치고 있다”며 “공정성에 의문을 제기하는 직원들이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김병삼 부시장은 "시정 성과를 낸 직원 발탁과 연공서열을 적절하게 혼합했다"고 밝혔다.

 

한편 포항시가  승진심사 대상자의 부동산 보유 등 도덕성 검증이 이뤄졌는지도 의문이다. 이는 공정성 논란의 단초가 될 우려도 있다.


 LH 직원들의 땅 투기 의혹이 불거지면서 수사기관의 칼이 기초자치단체까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포항시가 경제자유구역를 비롯한 주요 개발지구에 직원들의 토지매입 자진신고 등 자체 조사를 하지 않아 만약 승진자 중 의심사례가 발견되면 인사권자에게는 치명타다.

 

시민 H씨는 “포항시 일원의 개발사업 지구에 시청 공무원 누군가 '땅을 사들였다 하더라' 등 입소문으로 돌고 있다”면서 “포항시가 적극 나서 자체조사로 의혹이 사실이면 인사에 불이익을 줘야 하고 사실이 아니면 한 건의 투기 사실도 없다는 것을 시민들에게 알려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17 12:10: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항시-해양관광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경제진흥원
경북도-여행
이에스 건설
꿀꿀촌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산불 제로 달성’ 흥해읍 산불감시원 해단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민원해결부터, 공사는 나중에
  •  기사 이미지 풍년을 기원합니다…포항 올해 첫 모내기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