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포항시, 투기의심 A직원 5급 승진…개발계획단계 '농지' 매입 - 2005년 계발계획 인지 여부가 쟁점… A직원 "개발계획 전혀 몰랐다" - 농지 매입(공동명의) 후 되팔아, 가액기준 1천2백만원 차익 - A직원, “집짓기 위해 구입, 구석이라 팔아…차익은 몇백만원”
  • 기사등록 2021-04-19 15:33:45
  • 기사수정 2021-04-19 18:29:07
기사수정

부동산 전문가, “계획단계 토지구입 다른 목적이 있겠나”

포항시청 모습(사진 = 영남이코노믹 db)

[영남이코노믹=최지희 기자 ]포항시의 5급 승진인사에 부동산 투기의심을 받고 있는 직원이 이름을 올려 파문이 일고 있다.

 

시는 지난 16일 행정직 7명 등 총 14명의 승진자를 발표했다. 구청, 읍면동 직원 배제 논란에 이어 A직원이 도시개발 사업지구에 농지를 매입한 이력이 드러나 검증 없는 인사로 공정성 시비를 자초했다는 지적이다.

 

LH직원발 땅 투기 의혹이 전국 지차제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포항시가 간부공무원 승진인사를 앞두고 자체조사 등 이런 우려에 대비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A직원은 지난 2005년 8월 지인과 함께 B도시개발사업 지구에 최종 편입된 농지를 득량동 J씨에게 공동명의로 매입해, 2006년 4월 장성동 K씨외 1인에게 되팔아 8개월만에 가액기준 1천2백만원의 차익을 남겼다. 시세차익은 이보다 훨씬 높을 것으로 보여 당시 공무원 월급을 비교하면 상당한 차익을 남긴 샘이다.

 

A직원이 농지를 구입한 시기는 모 공사가 포항시에 ‘도시개발사업 구역지정을 제안’한 때이다. 

 

농지는 자기의 농업경영에 이용하거나 이용할 자가 아니면 소유하지 못한다. 농지의 소유권 이전은 해당 기관에 농업경영계획서를 제출하고 농지취득증명서를 발급 받아야 가능하다. 이런 이유로 농업경영계획서 허위작성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본지의 취재를 종합하면 A직원이 도시개발 계획을 사전에 인지하고 농지를 매입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A직원은 “도시개발 계획은 전혀 몰랐다. 단지 집을 지어 살 계획으로 매입했다가 너무 구석진 곳이라 팔았다”며 “차익은 몇백만원 정도였다”고 밝혔다.


부동산 전문가는 “도시개발사업 계획단계에서 토지를 구입한 경우는 다른 목적이 있겠냐”며 “해당 공무원이 집을 짓거나 자경을 목적으로 농지를 구입했다면 바로 되팔지는 않았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당 토지는 다수인의 거래를 거쳐 C아파트 건립이 계획되면서 편입됐다.

 

한편, A직원이 농지를 구입한 비슷한 시기에 투기자로 의심되는 수십명의 사람들이 농지 수만 ㎡를 사들여 되팔거나 환지처분 했다.

 

 

 

 

0
기사수정
  • 기사등록 2021-04-19 15:33: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항시-해양관광
맑은공기특별시_영덕
경제진흥원
경북도-여행
이에스 건설
꿀꿀촌
 포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산불 제로 달성’ 흥해읍 산불감시원 해단
  •  기사 이미지 〔포토뉴스〕민원해결부터, 공사는 나중에
  •  기사 이미지 풍년을 기원합니다…포항 올해 첫 모내기
최신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